W concept

edition

conTAGyou : HEICH BLADE 한상혁 interview

W컨셉 공식사이트, 유니크한 디자이너 브랜드 편집샵

만나고 싶었던 사람들의 진솔한 이야기 컨택유

38
HAN SANG HYEOK

한상혁은 유수의 패션 기업에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지내온 베테랑이다.
커리어의 정점에서 자신의 브랜드로 새 출발 했던 그는 영 커스터머들에게 여전한 신선함으로 통한다.
지나온 영광에 도취하지 않고, 풍부한 경험으로 감각을 다듬어온 여정.
'청춘'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가는 한상혁의 세컨드 레이블 HEICH BLADE를 만났다.

EDITOR | 김미리

01

남다른 길의 위에 한상혁

Q. 소개
HEICH ES HEICHHEICH BLADE를 총괄 프로듀싱하는 한상혁이다.HEICH ES HEICH는 내가 오랫동안 디자인하며 생각해온 것과 취향을 담은 브랜드이다. HEICH BLADE는 메인 브랜드의 이미지를 가져가되, 10-20대의 고민, 사랑, 열정을 이야기하는 세컨드 브랜드다.

Q. 론칭 이전의 한상혁
여러 회사에 다니다, 어느 순간 실장이 되어 브랜드를 이끌어야 했다. 당시 해외에는 디자이너 톰 포드가 구찌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되어 브랜드를 완전히 바꿔놓았고, 나는 몸담고 있던 브랜드에 제안해 새로운 마케팅으로 서울컬렉션에 도전했다. 전략이 주효해 1-2년 만에 브랜드가 10배 가량 성장했고, 나 역시 주목 받았다.

Q. 커리어의 정점에서 브랜드 론칭을 결정한 이유
회사에서 18년 정도 일했다. 임원이 되어 디자인실을 움직이고, 컬렉션이 좋은 반응을 얻고, 전국의 매장에서 팔렸다. 그런 생활이 2-4년 지속되니, 다른 목표가 생겼다. 파리, 밀라노, 뉴욕 중 한 곳에서 슛을 쏴야겠다는 생각으로 과감하게 사업을 시작했다.

LOOKBOOK

02

다시 시작하는 이름

Q. 브랜드를 기획하며 집중한 것
나에게 영향을 준 두 디자이너가 있다.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을 풍미한 톰 포드와 조용히 메종을 이끌던 마틴 마르지엘라. 성향이 다른 두 사람을 모두 좋아했다. 그 사이에서 존재하는 영역에 초점을 두고 ‘비트윈(Between)’이라는 단어를 떠올리며 디자인했다.

Q. 17 FW 컬렉션
HEICH BLADE를 통해 처음 온라인 판매에 도전했다. 사무실에서 배송 박스를 싸다가 아이디어를 얻어, 브랜드의 5가지 키워드를 담은 박스 테이프를 만들었다. 이를 원단에 일일이 테이핑한 후 재단해서 HEICH ES HEICH 쇼피스를 만들었다. HEICH BLADE에서는 이를 고객층에 맞게 다양한 디테일로 변형했다.

Q. 앞으로의 HEICH BLADE
HEICH BLADE의 중심 키워드는 '유스(Youth)'다. ‘청춘'이란 단어를 동시대에 맞게 표현할 방법을 늘 고민하고 있으니, 공감해준다면 좋겠다. 또 정직하고 좋은 옷을 만들어갈 생각이다. 재밌게 즐겨 준다면 좋겠다.

CREDIT
PRODUCTER  |  김미리 DIRECTOR  |  지호신 FILM MAKING  |  와이키키 비디오

알림

  • ALL
  • MY
  • 쇼핑

Shopping 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