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써머샵

PEOPLE

윈도우쇼핑 with 마지셔우드

2022.02.23

MARGESHERWOOD

브랜드의 쇼룸과 함께 스태프의 OOTD 룩을 소개하는 WINDOW SHOPPING! 그 첫 번째 브랜드는 매 시즌, 모던함을 바탕으로 브랜드만의 빈티지 무드와 컬러감을 담아 가방, 액세서리 라인을 전개하는 마지셔우드입니다. 영화 ‘리플리’의 주인공인 마지셔우드의 이름을 따온 브랜드는 그녀의 우아하고 세련된 모습을 모티브 삼아 현시대에 맞게 재해석했습니다. 웨어러블하면서도 트렌디하게 매치할 수 있어 2030 여성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마지셔우드의 WINDOW SHOPPING을 지금 만나보세요.

성수동에 위치한 마지셔우드 쇼룸

입구로 들어서기 전 마지셔우드만의 개성 있는 시즌 포스터가 쇼룸을 찾은 방문객들을 반깁니다. 쇼룸 내부에는 화이트톤의 깔끔한 전시 박스와 스테인리스 소재가 적절하게 배치되어 마지셔우드만의 컬러 팔레트와 함께 조화로운 구성을 이루는데요. 공간을 들어서자 가장 먼저 눈에 띈 22SS 뉴 컬렉션의 다양한 백 아이템. 봄을 떠올리는 파스텔 톤의 작고 앙증맞은 백과 익스클루시브 제품들을 직접 들어보고 구경할 수 있다고 하니 성수 나들이를 계획하고 있다면 잊지 말고 방문해 보세요!

한지수. 쇼룸 스태프

Q. 자기소개 부탁합니다.
안녕하세요, 마지셔우드 스토어 스태프로 일하고 있는 한지수입니다.

Q. 오늘 입은 룩을 소개해 주세요.
주로 소재와 패턴을 믹스매치 하여 입는 것을 좋아하는데요, 오늘은 유광 재질의 레더 코트와 패턴이 들어간 팬츠를 매치해 봤어요. 옷에 힘을 준 편이라 플레인한 레더 소재의 파이핑 숄더 백과 스웨이드 부츠를 매치해 밸런스를 맞췄습니다.

Q. 마지셔우드의 아이템 중에서 본인이 가장 사랑하는 아이템은?
베셋 숄더백. 마지셔우드의 시그니처 백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은 아이템이에요. 그중에서도 테니스 블루 컬러가 저희 마지셔우드에서만 볼 수 있는 컬러라 더 애착이 가요. 어딘가 룩이 심심해 보일 때 포인트 주기 정말 좋은 백이에요.

Q. 평소 가방에 어떤 물건들이 담겨있나요?
외출할 때 가장 중요한 지갑, 에어팟, 립스틱, 손거울은 항상 가지고 다녀요. 제가 고객분들과 소통해야 하는 부분이 크기 때문에 가글도 필수적으로 챙기는 아이템입니다.

Q. 쇼룸 근처 핫플이 있다면 추천해 주세요.
쇼룸에서 도보 1분 거리에 있는 진작 다이닝을 추천드리고 싶어요. 퓨전 음식을 파는 곳인데 분위기와 맛을 다 놓치지 않는 멋진 공간이에요. 맛도 훌륭하고요.

허숙. 쇼룸 MD 파트 매니저

Q. 자기소개 부탁합니다.
안녕하세요. 마지셔우드 쇼룸 엠디 파트를 맡고 있는 허 숙입니다.

Q. 오늘 입은 룩을 소개해 주세요.
평소 슈즈를 먼저 고르고 그에 맞게 옷을 매치하는 편이에요. 오늘은 빈티지 부츠에 롱 스커트를 매치해 차분하게 스타일링해 보았어요. 가방은 주로 실루엣이나 소재가 특이한 아이템을 선호하는데 작년에 출시하자마자 내돈내산으로 득템한 마지셔우드의 호보백을 오늘의 데일리 백으로 선택했습니다.

Q. 마지셔우드의 아이템 중에서 본인이 가장 사랑하는 아이템은?
숄더백을 즐겨 사용하는 만큼 애정 하는 가방이 정말 많은데요. 그 중에서도 보스톤 미듐 스웨이드 백이 저의 최애 아이템이에요. 장소나 계절에 구애받지 않는 디자인인데다가 수납력도 좋아요. 가장 큰 매력은 스웨이드 가죽 소재 특성상 시간이 지날수록 빈티지한 느낌이 나면서 오래 들수록 멋스러워져요.

Q. 평소 가방에 어떤 물건들이 담겨있나요?
요즘 필수 템인 손 세정제와 펜슬 컨실러, 립 정도? 그리고 요즘 눈썹 펌에 관심이 생겼는데 눈썹 픽서가 부담 없이 사용하기에 좋더라고요. 매일 함께하는 저의 잇아이템이에요.

Q. 쇼룸 근처 핫플이 있다면 추천해 주세요.
프라이무브먼트 베이커리는 저희 쇼룸 바로 맞은편에 위치한 카페에요. 커피와 베이커리뿐만 아니라 캠핑 용품, 서적도 구경할 수 있어요. 특히 여름에 야외 자석에 앉아 있으면 양양 바다에 있는 듯한 느낌을 줘요. 아! 카눌레는 꼭 드셔보세요 정말 맛있어요.

#TAG

알림

  • ALL
  • MY
  • 쇼핑

Shopping History